오늘의문화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광주광역시 서구문화원에서 알려드리는 다양한 문화뉴스 입니다.

광주광역시서구문화원에서는 광주, 전남의 문화예술계의 다양한 소식과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광천동 들불야학 복원, 시민아파트 보존한다
광주시-서구-천주교 광주대교구-광천동 주택재개발정비조합 협약 체결

이용섭 시장 “5·18민주화운동 및 들불야학 역사문화 공간으로 거듭나길”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군 대변인이었던 윤상원 열사가 활동했던 들불야학의 옛터이자 5·18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공간이었던 광천동 시민아파트 보존작업이 본격 추진된다.

광주광역시는 25일 오후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서구, 천주교광주대교구, 광천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과 협약을 체결하고, 4자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시민아파트 보존을 위해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용섭 시장을 비롯, 서대석 서구청장, 김희중 천주교 광주대교구 교구장, 문기정 광천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을 통해 ▲광주시는 시민아파트 ‘나동’ 보존 및 광천동 성당 들불 야학당 복원에 필요한 행정절차 지원 ▲서구청은 사업시행인가 등 행정처분 적극 협력 ▲천주교 광주대교구는 광천동 성당 교리실 복원을 위해 시, 구, 조합과 협력 ▲조합은 보존에 대한 시,구,천주교광주대교구 입장을 조합원에게 알리는데 노력하고 총회에 상정해 논의키로 했다.

들불야학은 배움에 목마른 노동자들과 함께 공부하고 세상을 이야기하기 위해 지난 1978년 8월 설립된 야학으로, 광천동 천주교성당 교리실에서 시작해 학생 수가 늘어나자 시민아파트로 학당을 옮겨 계속 이어갔다.

시민아파트에서는 5‧18 시민군 대변인 윤상원 열사가 거주하면서 박용준 등과 함께 5‧18 당시 최초의 민중언론 ‘투사회보’를 제작했고 한국 민주주의 상징곡이 된 ‘임을 위한 행진곡’의 사연이 시작된 곳이다.

또한 1980년대 박관현 전남대 총학생회장, 김영철 5월항쟁 기획실장 등이 시민아파트에서 활동했다.

시민아파트는 지역 최대 규모인 광천동 주택재개발정비사업지구에 포함돼 철거될 상황이고 그 자리에 53개 동 5611세대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광주시, 서구, 천주교 광주대교구, 조합이 시민아파트 보존 및 천주교 성당 들불야학당 복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시민아파트 ‘나동’을 보존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

이용섭 시장은 “시민아파트는 지역 최초의 노동야학 무대이자 5월 민중항쟁의 흔적이 살아있는 역사 공간이지만 재개발사업 구역에 위치해 철거될 위기에 있었는데 오늘 협약에서 보존을 위해 노력하기로 한 것은 참으로 다행이다”면서 “광주시는 시민아파트 보존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광주광역시
  • 한국학호남진흥원
  • 사이버광주읍성
  • 광주서구청
  • 광주동구청
  • 광주남구청
  • 광주북구청
  • 광주광산구청
  • 전남대학교
  • 조선대학교
  • 호남대학교
  • 광주대학교
  • 광주여자대학교
  • 남부대학교
  • 송원대학교
  • 동신대학교
  • 문화체육관광부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광주문화예술회관
  • 광주비엔날레
  • 광주시립미술관
  • 광주문화재단
  • 광주국립박물관
  • 광주시립민속박물관